종무소금선사 소식


금선사 소식

금선사 소식

[명상]겨울 山寺로 명상여행… 거기서 나를 만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금선사 작성일16-05-19 10:34 조회2,205회 댓글0건

본문

[명상]겨울 山寺로 명상여행… 거기서 나를 만난다

기사입력 2016-01-29 03:00:00 기사수정 2016-01-29 03:00:00

폰트확대축소뉴스듣기여성남성PRINTletter
사찰마다 색다른 템플스테이

76185471.1.jpg강원 평창군 오대산 월정사의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이 겨울 눈 쌓인 전나무 숲길에서 삼보일배를 하고 있다.
겨울, 눈이 무릎까지 빠지도록 쌓인 산길을 한복을 고이 차려입은 어머니와 함께 올라 다다른 산사. 절집 처마 위 두꺼웠던 눈이 ‘푹’ 하고 떨어지는 소리, 엉덩이가 익을 것 같은 온돌 바닥에서 먹은 구수하고 담백한 칼국수, 새벽의 정적을 가르는 목탁과 독경 소리…. 기자의 어린 시절 기억이다.

겨울 산사에 잠시 머무르면 속세로 돌아와서도 찬 바람이 이마를 에일 때마다 절 마당으로 돌아간 듯 ‘쨍’ 하고 정신이 맑아지는 듯하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에 따르면 수행자의 일상을 체험할 수 있는 템플스테이가 전국 120여 개 사찰에서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사찰마다 차이는 있지만 예불, 참선, 발우공양(식사 수행), 다도(茶道), 울력(함께 일하기), 108배 등 프로그램은 대개 진행한다. 하루 세 번 있는 예불 중 가장 이른 새벽 예불은 오전 4시 반에 시작되니 ‘몸의 휴양’만이 목적이라면 템플스테이가 아닌 다른 쉴 곳을 찾아보는 게 좋겠다. 템플스테이는 바쁜 일상에서 잃어버렸던 자신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다.

사찰별 프로그램이 다채롭다. 화제의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정봉(안재홍)이 촛불을 들고 탑돌이를 했던 강원 인제군 백담사에서는 스님과의 차담(茶啖), 단청에 만다라 문양 그리기, 맥놀이 명상(법고 목어 대종 등 불교의 법구 체험), 서원 탑돌이, 요가, 숲길 명상 등의 프로그램이 있다. 경남 양산시 통도사에서는 통도사 문화재 이야기, 보궁 걷기, 단주(알이 적은 염주) 만들기, 암자 순례, 십육만대장경에서 소원빌기 등을 진행한다.

겨울철 템플스테이에는 빠질 수 없는 것이 주전부리다. 절에서는 나무를 때는 화목 보일러를 사용하는 곳이 많아 종종 잔열로 고구마나 밤을 굽는다.

경남 문수암 스테이에는 참가자들이 장작을 패고 그 장작으로 구운 노릇한 군고구마와 함께 따뜻한 차를 마시며 담소하는 시간이 있다. 영동 반야사도 고구마 밤 가래떡을 구워 먹을 수 있도록 뜨끈한 아랫목이 있는 차실을 개방하고 있다. 예산 수덕사와 해남 미황사 등도 마찬가지다. 참가자들과 겨울 산행을 하는 사찰도 있다.
76185470.1.jpg

템플스테이는 불교 신자가 아니더라도 참여할 수 있다. 종교적인 이유로 함께하기 어려운 프로그램이 있다면 미리 알리면 된다. 두꺼운 외투 양말 속옷 등산화 세면도구 등은 반드시 준비해야 한다. 수행 공간이기에 음주 흡연 고성방가 등은 금지다. 자세한 정보는 템플스테이 인터넷 홈페이지(www.templestay.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