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보게, 친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금선사 작성일11-04-17 14:41 조회2,876회 댓글0건

본문

이보게, 친구!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살아 있는 게 무언가?

 

숨 한 번 들여 마시고 마신 숨 다시 뱉어내고...

 

가졌다 버렸다 버렸다 가졌다. 그게 바로 살아 있다는 증표 아니던가?

 

그러다 어느 한 순간 들여 마신 숨 내뱉지 못하면 그게 바로 죽는 것이지.

 

어느 누가, 그 값을 내라고도 하지 않는 공기 한 모금도 가졌던 것 버릴 줄 모르면 그게 곧 저승 가는 것인 줄 뻔히 알면서 어찌 그렇게 이것도 내 것 저것도 내 것, 모두 다 내 것인 양 움켜 쥐려고만 하시는가?

 

아무리 많이 가졌어도 저승길 가는 데는 티끌 하나도 못 가지고 가는 법이리니 쓸 만큼 쓰고 남은 것은 버릴 줄도 아시게나

 

자네가 움켜쥔 게 웬만큼 되거들랑 자네보다 더 아쉬운 사람에게 자네 것 좀 나눠주고

 

그들의 마음 밭에 자네 추억 씨앗 뿌려 사람 사람 마음 속에 향기로운 꽃 피우면 천국이 따로없네, 극락이 따로 없다네.

 

생이란 한 조각 뜬 구름이 일어 남이요, 죽음이란 한 조각 뜬 구름이 스러짐이라.

 

뜬 구름 자체가 본래 실체가 없는 것이니 나고 죽고 오고 감이 역시 그와 같다네.

 

천 가지 계획과 만 가지 생각이 불타는 화로 위의 한 점 눈()이로다

 

논갈이 소가 물위로 걸어가니 대지와 허공이 갈라지는구나

 

삶이란 한 조각 구름이 일어남이오 죽음이란 한 조각 구름이 스러짐이다

 

구름은 본시 실체가 없는 것 죽고 살고 오고 감이 모두 그와 같도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