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불교단체들, “인권위 축소방침 철회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03-25 10:29 조회3,545회 댓글0건

본문

불교단체들, “인권위 축소방침 철회하라”
불교인권위 등 성명서 발표…“한국 인권사 퇴보”

이명박 정부의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 조직축소 방침에 대해,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산하 불교인권위원회를 비롯한 불교단체들이 축소 방침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행안부는 지난 20일 인권위의 정원을 21.2% 감축하는 조직축소 방안을 인권위에 공식 통보한바 있다.

불교인권위원회(위원장 진관스님)는 3월 23일 발표한 논평을 통해 “행안부는 ‘독립성‘을 생명으로 하는 인권위 조직 축소 방침에 대한 합당하고 논리적인 근거를 제시한 적이 없다”면서 “반민주적 정부정책에 반기를 들어온 인권위에 대한 정치적 탄압으로서 조직축소 시도가 강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교인권위는 “이 땅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인권을 고민하고 책임져야 하는 정부가 오히려 인권을 무시하겠다는 발상은 엄청난 직무유기”라면서 “행안부는 인권위 조직축소 방침을 철회하라”고 요청했다.

1237874749-67.jpg

범불교대책위원회와 참여불교재가연대 등 12개 불교단체들도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인권위원회 축소 반대 입장을 천명했다.

범불교대책위원회와 참여불교재가연대 등 12개 불교계 단체는 24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인권위 축소 방침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인권위는 국가보안법 폐지 권고, 사형제 폐지 의견, 촛불집회 인권 침해 결정, 종교시설 내 투표소 설치 금지 권고 등 한국사회 인권의식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일을 마다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단체들은 또 “하지만 우리사회에는 여전히 장애인, 이주노동자,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기본권 보장이 미흡할 뿐만 아니라 종교인권의 침해 사례가 공공연하게 일어나고 있다”면서 인권위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편, ‘국가인권기구 국제조정위원회’(ICC, 의장 제니퍼 린치)는 23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앞으로 보낸 서한을 통해 “인권위 조직 축소를 강행하면 한국의 인권위 등급이 낮아질 수 있다”고 밝힌 상태다.

윤승헌 기자/ dbstmdgjs@hanmail.net

<다음은 불교단체 성명서 전문>

국가인권위원회, 축소가 아니라 확대가 진정한 정부의 역할

- 종교인권 침해 구제도 국가인권위원회 몫이다 -

독립기구 국가인권위원회(이하 국가인권위)가 위기다. 끝내 행안부가 국가인권위에 조직축소 개편안을 통보하고 3월내로 이를 강행처리하겠다고 밝혔다. `5본부 22팀 4소속기관'을 `1관 2국 11과 3소속기관'으로 조정하고, 정원도 208명에서 164명으로 44명(21.2%) 줄이겠다는 것이다. 행안부는 26일 정부부처 차관회의를 거쳐 31일 국무회의에 상정해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국가인권위는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인권을 보호하고, 국가폭력으로부터 국민을 지켜 달라는 열망에 부응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 2004년 국가보안법 폐지 권고, 2005년 사형제 폐지 의견·양심적 병역거부 인정 대체복무제도 도입 권고, 2008년 촛불집회 인권 침해 결정, 종교차별 관련 종교시설 내 투표소 설치 금지 정책 권고 등 한국사회 인권의식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일을 마다하지 않았다.

  <?XML:NAMESPACE PREFIX = O />

우리 사회의 인권 상황이 많이 개선되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장애인, 이주노동자, 여성, 아동, 청소년, 비정규직 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기본권 보장은 미흡한 상태이다. 뿐만 아니라 현 정부 들어 더욱 두드러진 종교차별로 인한 인권 침해는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된 실정이다. 이미 정부 고위 공직자들이 저지른 종교차별로 인해 다수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으며, 종교인권의 침해 사례가 공공연하게 일어나고 있는 현실인데도 정부의 대책은 미흡하기 짝이 없다.

국가인권위가 독재의 긴 터널 속에 묻혀 있었던 자유권적 기본권 보장을 위해 지난 8년 동안 열심히 달려왔다면, 앞으로 자유권적 기본권의 확대와 사회권적 기본권의 보장을 위해 더욱 많은 역할과 일을 해야만 한다. 특히 국가인권위원회는 종교차별로 인한 인권침해 구제에 지금보다 훨씬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이것이 국민의 기대이다. 국가인권위가 일을 너무 잘해 일이 없어 축소한다면 모르겠으나, 산적한 일을 앞에 두고 사람까지 줄인다니 도무지 앞뒤가 맞지 않는 결정이다. 국민들이 납득할 리 만무하다.

밀어붙여서 될 일이 아니다. 행여나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던 옛 향수에 젖어 독재의 시대로 시계추를 돌리려는 처사라면, 그나마 정부에 대해 실낱같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는 국민들로부터 영원히 외면당하게 될 것이다. 정부는 아직도 국가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다수의 국민들이 있다는 걸 부끄럽게 생각하고, 이들의 구제를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다. 그런데 여태껏 정부가 제대로 하지 못한 일을 대신한 국가인권위의 축소라니, 한국 인권사의 퇴보가 아닐 수 없다. 도리어 국가인권위의 규모를 확대하는 것이 옳다. 정부는 당장 국가인권위 축소 방침을 철회하고,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 결정이 무엇인가를 깊이 돌아봐야 할 것이다.

2009. 3. 24

국가인권위원회 축소를 반대하는 불교계 제 단체 일동

(경제정의실천불교시민연합, 대한불교청년회, 범불교대책위원회, 불교여성개발원, 불교인권위원회, 사단법인 보리, 실천승가회, 종교자유정책연구원, 조계사청년회, 참여불교재가연대, 포교사단,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 가나다 순)

hn4_ico_alarm.gif 관련기사가 없습니다btn_send_email.gif btn_print2.gif 뉴스스크랩하기 윤승헌 기자 (dbstmdgj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hn4_btn_section_list01a.gif NGO섹션 목록으로 hn4_btn_section_list01c.gif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