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잔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객 작성일11-02-26 08:40 조회4,601회 댓글0건

본문

 

            잔설

 

       가슴을 후비고 들어오는

       人緣의 사슬들

 

       이손 내밀지 않아도

       바람처럼 다가와선

 

       차가운 바람처럼

       가슴을 후비누나.

 

       아직도 남아있는

       傷痕이 가시기도 전에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또 얼마나 가슴에 품고

       가슴앓이를 해야

       사라질까...

 

       산 능선에 누워있는

       하얀 잔설을 바라보며

       가슴 어루만저 보누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